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독재·친일파' 다시 넣는 역사교과서…국정 흔적 지운다

입력 2017-07-26 20: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했던 국정 역사교과서의 흔적이 말 그대로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됐습니다.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가운데 건국절이나 친일, 독재 미화 등 논란이 됐던 부분들을 수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서 새 검정교과서 적용 시점도 다른 과목보다 2년 늦추기로 했습니다.

이수정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가 추진했던 국정 역사교과서는 처음부터 논란 투성이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 내놓은 두번째 업무지시를 통해 이를 폐기하도록 했습니다.

그런데 국정교과서를 만들면서 함께 손질한 역사교과서 집필기준은 손대지 않아, 무늬만 검정으로 바뀌었을뿐 내용은 국정인 교과서가 나온다는 지적이 계속됐습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기존 교육과정과 집필기준 가운데 140여건을 수정해 새 검정역사교과서에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유신 시기를 서술 하면서 빠진 독재라는 용어가 다시 들어가고 친일파 대신 친일인사로 쓴 것도 수정될 전망입니다.

뉴라이트 계열의 사관을 그대로 수용했다는 지적을 받은 대한민국 수립이라는 표현도 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진행 중인 검정 역사교과서 개발은 중단됩니다.

대신 다음달부터 공청회 등을 거쳐 교육과정과 집필기준을 먼저 바꿀 예정입니다.

이렇게 되면 실제 검정교과서 개발은 내년 1월부터나 시작돼 2020년쯤 교육현장에 배포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