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아들 취업 vs 딸 재산…문·안 '자식 전쟁' 격화

입력 2017-04-11 17:59 수정 2017-04-11 19: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선이 2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선두권을 달리고 있는 문재인, 안철수 후보간 공방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특히 양 캠프 모두 자녀 문제에 대한 의혹을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는데요. 문재인 후보의 아들, 안철수 후보의 딸이 바로 그 대상입니다. 오늘(11일) 최종혁 반장 발제에서는 이를 둘러싼 양 캠프의 공방을 다뤄보겠습니다.

[기자]

오늘 발제, '자식 전쟁'입니다. 조기 대선을 앞두고 선두권을 달리고 있는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 자식과 관련한 의혹으로 난타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우선 문재인 후보의 아들 준용 씨입니다. 준용 씨의 취업 특혜 의혹을 놓고 공방이 빚어진지 오래입니다. 문 후보는 "마 고마해"로 일축했지만, 사건은 고소-고발전으로 이어졌습니다. 민주당은 지속적으로 의혹을 제기해 온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을 이미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박광온/문재인 후보 선대위 공보단장 (지난 7일) : 심 의원은 국회부의장이라는 직분에 어울리지 않게 허위사실 유포에 앞장서 왔습니다. 심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는 유권자의 판단과 선택에 혼선을 준다는 점에서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는 매우 심대한 범죄 행위입니다.]

그럼에도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노동부의 최종감사 보고서를 입수했다며 기자회견을 열고, 특혜 채용이 이뤄진 데 대한 징계와 경고 조치가 내려졌다고 주장했습니다.

[하태경/바른정당 의원 : 입사한지 1년 2개월밖에 안 되는 신입사원이 어떻게 2년간 유학 휴직을 받을 수 있느냐, 이건 너무 심한 거 아니냐. 실제로 저희들이 확인해본 결과 고용정보원에서 1년 2개월 근무하고 2년간 휴직 받은 사람은 문재인 후보 아들이 유일합니다.]

하지만 민주당,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 주장을 한다"며 하 의원에 대해서도 고발장을 작성하고 있다고 합니다. 10년 전 공개된 내용을 마치 새로운 의혹처럼 주장하고 있다는 겁니다. 권재철 당시 고용정보원장은 "절차적 실수는 있었지만, 특혜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다음은 안철수 후보의 딸 설희 씨입니다. 이중국적, 호화유학 의혹이 빚어졌었죠. 국민의당은 재산공개 거부는 법적으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었지만, 오늘 오후 전격적으로 재산을 공개했습니다.

[손금주/안철수 후보 선대위 수석대변인 : 현재 재산은 예금과 보험을 포함하여 약 1억 1200만 원입니다. 별도로 미국에서 이용하고 있는 2013년 식 자동차, 현재 시가로 2만 달러 안팎, 우리 돈으로 2000만 원 상당이겠습니다. 1대 있을 뿐입니다.]

그렇습니다. 딸의 재산 1억 1000만 원이라고 하네요. 재산의 많고 적음에 대한 판단은 시청자 여러분들께 맡기도록 하겠습니다. 아무튼 대학원 조교로 일하면서 번 돈과 용돈을 모은 금액이라고 합니다. 이 밖에도 국민의당은 안 후보 딸의 호화유학생활 의혹에 대해서도 적극 해명했는데요. 월세 1천~3천달러 상당 집에서 거주했고, 학비는 대학원 1학기까지만 지원했다고 합니다.

이처럼 양측이 '자식 전쟁'으로 팽팽하게 맞서는 이유. 당연히 후보자 검증 차원라고 봐야겠죠. 물론 검증과 네거티브 사이 아슬아슬한 줄타기로 비춰질 수도 있습니다.

다만 역대 대선이나, 각종 선거에서 자식 문제로 울고 웃은 사례들을 저희들은 여러 번 봐 왔습니다. 특히 대선에선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대표적이죠. 제대로 해명되지 않은 아들의 병역비리가 두 번의 대선에서 모두 결정적인 패인으로 작용했습니다.

이밖에도 서울시장에 출마했던 정몽준 전 새누리당 의원, 조금 다르긴 하지만 서울시 교육감에 도전했던 고승덕 전 변호사 등, 모두 자식으로 인해 고개를 숙여야 했습니다.

[정몽준/전 서울시장 후보 (2014년 5월 12일) : 아들의 철없는 짓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 막내아들 녀석도 너그럽게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

[고승덕/전 서울시교육감 후보 (2014년 6월 3일) : 못난 아버지를 둔 딸에게 정말 미안하다! 미안하다! 미안하다!]

대선 후보들의 자식과 관련된 논란이 정책과 비전 제시 등 국민들이 원하는 후보 검증의 본질은 아닐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불법, 특혜가 있다면 검증하고 문제를 제기하는 건 당연히 해야 할 일이겠죠. 게다가 특혜 의혹을 바라보는 우리 청년들의 현실은 이렇습니다.

[JTBC 뉴스룸/어제 : 지난해 실업자 수는 처음으로 100만 명을 돌파했고 청년 실업률은 10%에 가까워지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기업들은 여전히 경영 상황이 불확실하다며 올해 채용도 주저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취업절벽 시대의 심각성을 고려한다면, 국민여론이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엔 없겠죠. 다만 가짜뉴스에 따른 인신공격, 흠집내기가 되어서는 안 될 겁니다.

오늘 발제입니다. < 문재인-안철수 …양 캠프 '자식 전쟁' >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