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배경엔 청와대가…'관제데모 의혹' 수사도 본격화

입력 2017-03-16 20: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특검 수사 과정에서 포착됐지만 수사 대상이 아니라서 비켜 갔던 중요한 혐의가 있습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반대되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다시 말해 친정부 성향 단체들에 대한 청와대의 지원금 의혹입니다. 이에 대해서도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특히 앞서 블랙리스트 수사에선 박 전 대통령이 보고 등을 받았다는 정황이 나온 바 있는데, 화이트 리스트 수사에서도 박 전 대통령의 관여 여부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김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특검에서 넘어온 '관제데모 의혹'과 관련된 수사 기록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관련 자료 중에는 전경련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동안, 자체 자금과 대기업 지원을 받아 친박단체 등에게 약 68억원을 지원했다는 사실이 포함돼 있습니다.

배경엔 청와대가 있었습니다.

전경련 관계자들이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이 마치 돈을 맡겨둔 것처럼 극우 단체 지원을 요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특검이 받아냈습니다.

허 행정관은 본인의 페이스북에 전경련에 지원을 요청한 것은 맞지만 압력을 행사한 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관제데모 의혹의 정황을 나타내는 통화기록도 잇따라 드러난 상태입니다.

앞서 특검은 허 행정관에게 직권 남용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지만 수사 대상이 아닌데다 수사 기간이 끝나 검찰로 넘겼습니다.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조만간 전경련 관계자들을 다시 불러 친박단체 등에 지원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관련 진술을 확보하는 대로 허현준 행정관을 피의자로 소환하고, 지원 배경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 등이 있었는지도 확인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