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그러드는 듯 하더니…불복 시사에 또 고개 든 '위협'

입력 2017-03-14 08: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퇴임을 한 이정미 헌법재판소 소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재판관들과 특검 관계자 등에 대한 친박 단체들의 도를 넘어선 수준의 위협도 멈추지 않고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었는데, 박영수 특검 자택 앞에서 야구방망이를 들고 위협을 했었던 친박단체 대표를 경찰이 오늘(14일) 소환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손옥선/행주치마의병대 대변인 : 우리 행주치마는 스마트폰과 돌멩이를 함께 넣어 저 반란군들을 진압할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선고가 임박한 시점에 친박단체들은 헌법재판소 앞에서 매일 기자회견을 하고 재판관들을 위협했습니다.

탄핵 심판이 끝나고,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한 뒤 과격한 위협은 이제 적나라한 욕설로 바뀌었습니다.

[민중의 역적이다. 사기꾼이다. 역적 사기꾼 나쁜X야. 단군 이래 최대 사기꾼 이정미 나쁜X야.]

이들은 이 전 권한대행이 헌재를 빠져 나가자 "죽여야 한다"며 고함을 지르기도 했습니다.

친박단체의 온라인 커뮤니티 역시 상황은 비슷합니다.

'남은 여생을 온전히 못 살 것'이라는 협박도 서슴지 않습니다.

이같은 움직임은 탄핵 직후 수그러드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탄핵 불복을 시사하자, 다시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이같은 상황이 계속되면서 경찰은 앞서 박영수 특검 자택 앞 집회에서 야구방망이를 들고 나와 위협한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를 소환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