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특검에 '수상한 딴지'…조직적 대응 가능성

입력 2017-01-04 09:13 수정 2017-01-04 1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의 새해 첫날 기자간담회 이후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인적 청산에 대상자들이 반발 수위를 더 높이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특검의 수사에 대해서도 대통령 기자간담회 이후부터 비난하고 있는데요. 조직적 대응에 대한 의혹도 일고 있습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정유섭 의원이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전체회의에서 갑자기 특검을 문제 삼았습니다.

특검이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수사하는 건 월권이란 주장입니다.

[정유섭 의원/새누리당 : 특검은 사회 분위기에 휩쓸려서 무리한 수사 범위 확장을 하고 있습니다.]

정 의원은 사견이 아니라 새누리당 지도부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같은 당 이채익 의원도 거들었습니다.

[이채익 의원/새누리당 : 블랙리스트란 말은 (특검법) 1~14호 어디에도 언급이 되어있지 않습니다. 특검법의 조사 대상이 아니란 겁니다.]

야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장제원 의원/개혁보수신당 (가칭) : 최순실, 김기춘, 조윤선으로 이어지는 결정이 문체부에 하달됐다는 가장 중심적인 의혹이고, 죄 중에서도 아주 나쁜 죄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일요일 기자간담회 발언 뒤에 새누리당이 특검 수사를 지적한 것을 두고 의혹이 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박범계 의원/더불어민주당 : 참 공교롭습니다. 대통령이 직무가 정지돼 있음에도, 검찰 수사 결과를 전면적으로 부정했고 특검 수사의 경과도 지금 부정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반발이 있었지만, 국정조사 특위는 지난 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를 모른다"고 주장한 문화체육관광부 조윤선 장관과 김종덕 전 장관 등을 위증 혐의로 고발하기로 의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