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 3당, 9일 탄핵 표결 합의…갈등 봉합했지만 변수도

입력 2016-12-02 20:01 수정 2016-12-08 11: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탄핵이냐 하야냐, 한 달을 끈 논란은 결국 탄핵으로 정리됐습니다. 야 3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안을 오는 9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탄핵안에는 박 대통령의 뇌물 혐의, 세월호 7시간 의혹도 포함됐는데요. 탄핵안의 가결 여부는 아이러니컬하게도 탄핵안에는 참여하지는 않은 새누리당 비박계가 결정하게 됐습니다. 그런데 박 대통령이 주말동안 자신의 탄핵안 키를 쥐고 있는 비박계를 만날 것이다, 이런 얘기도 나오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국회 본회의장 앞에 나가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안의근 기자, 탄핵안 오늘(2일) 밤중에 발의됩니까?

[기자]

네. 조금 뒤 본회의가 열리면 탄핵안을 내일 새벽 발의할 예정인데요. 정세균 의장을 뺀 야권 171명의 의원들이 모두 서명을 마친 상태입니다. 자정 넘어 내일 새벽 발의하는 건 국회법 조항 때문입니다.

탄핵안은 국회법상 발의 뒤 처음 열리는 본회의에 보고하기로 돼 있는데요. 오늘 본회의 개의 직후 발의를 한다면 예산안 처리 때문에 자정을 넘겨 차수변경이 돼 새 본회의가 열릴 수 있는데 그러면 내일 새벽 본회의에 보고를 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집니다.

야3당은 8일 본회의 보고, 9일 본회의 표결을 희망하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내일 새벽 발의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겁니다.

[앵커]

내일 새벽에 9일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는 걸로 상정될거라는 건데, 원래는 오늘이 이르면 탄핵안을 표결하기로 한 날 아니었나요? 그랬다가 5일에 한다고 했다가, 9일에 한다고 했는데, 9일에 처리가 되겠느냐 하는 것도 야권에서 나오는 얘기 아닙니까?

[기자]

야3당은 당초 오늘 아니면 9일 본회의에서 탄핵안을 표결하기로 했는데요.

어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2일, 국민의당은 9일 본회의를 주장하는 바람에 발의조차 못했고 국민의당은 역풍이 거세자 어제 5일 본회의를 대안으로 제시하면서 상당히 혼란스런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야3당은 오늘 오전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오늘 대통령 탄핵으로 직무정지가 예정돼 있던 날인데 이유가 어찌됐든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들지 못해 송구하다"고 사과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어제부터 탄핵안 처리가 늦어진 데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보시는 것처럼 농성을 진행 중입니다.

문재인 전 대표도 국회 앞에서 3시간 반 가량 필리버스터 형식을 빌려 탄핵을 관철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앵커]

새누리당 비박계 설득을 놓고 의견 차이를 보였다, 결국 이게 혼선을 빚었다는 건데 사실은 야3당이 혼선을 계속 보이면서 의견차때문에 왔다갔다했던 건데, 이 같은 의견차는 완전히 봉합됐다고 볼 수 있나요?

[기자]

오늘 합의문을 통해 "야3당은 어떠한 균열도 없이 오직 국민만 보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 단단하게 함께할 것"이라며 갈등을 봉합했습니다.

새누리당 비박계에도 더 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탄핵에 함께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갈등을 봉합하긴 했지만 박 대통령이 새로운 담화나 제안을 내놓을 경우 비박계가 흔들릴 수 있고 또 그럴 경우 대응 전략을 놓고 다시 갈등을 표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앵커]

야3당은 내일 6차 촛불집회에도 참석하기로 했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내일 촛불집회는 당 차원의 행사는 열지 않고 4차 때처럼 지역별 촛불집회에 집중하기로 했고요. 서울 광화문광장에는 수도권 당원들이 자체적으로 참여할 예정입니다.

국민의당도 별도의 당원보고대회는 하지 않고 내일 오후 3시부터 청계광장에서 서명운동을 한 뒤 촛불집회에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정의당은 당 행사도 갖고 촛불집회도 적극 참석할 예정입니다.

[앵커]

안의근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