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시 뭉친 야권, 탄핵안 '9일 표결' 확정…비박계 설득

입력 2016-12-02 14: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그럼 첫 소식은 국회를 연결합니다.

최수연 기자. 야3당이 탄핵안 처리에 합의한거죠?

[기자]

네. 오늘(2일) 야3당 원내대표는 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을 공동 발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오늘 본회의가 시작된 이후 발의하고요. 국회법상 8일 본회의에 보고하고, 9일 본회의에 표결에 부치기로 했습니다.

만약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선언하더라도 탄핵안 표결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새누리당 비주류를 향해서는 민심을 받들어 탄핵에 동참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야당은 당초 5일 본회의 안도 검토했으나 탄핵 가결의 키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박계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오는 9일로 늦췄습니다.

[앵커]

새누리당 비주류는 대통령에게 퇴진 선언 시한을 제시한거죠?

[기자]

새누리당내 비박계가 주도하는 비상시국위원회는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2선 후퇴 모습을 보여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어제 당론으로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4월30일로 요구한 바 있습니다.

비박계는 야당을 향해서도 성실히 협상에 임할 것을 강조했는데요. 7일까지 여야 합의안을 만들어내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비박계는 그러나 대통령의 퇴진 시점을 청와대가 받아들여도 야당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탄핵에 어떤 입장을 취할 것이냐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히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