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대통령 연설문 사전열람 파문…정치권 '발칵'

입력 2016-10-25 14: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첫 소식은 국회를 연결합니다.

윤영탁 기자! (네, 국회에 나와있습니다.) 최순실씨가 대통령의 연설문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새누리당의 어떻게 반응하고 있습니까?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오늘(2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의혹에 대해 직접 국민 앞에 소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새누리당 지도부가 최순실 씨 사건의 엄정한 검찰 수사를 촉구한 적은 있었지만, 이렇게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면서 해명을 요구한 것은 처음입니다.

친박계 정우택 의원도 "최순실 씨 사건은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정현 대표는 "문제가 있다면 단호하고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지만, 내용 파악이 우선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비박계는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정병국 의원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규정하면서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가장 강력한 수단으로 진실을 규명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의원도 "어이가 없다, 심각한 국기 문란"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앵커]

야당은 총공세에 나서고 있다면서요?

[기자]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제는 박근혜 대통령이 수사대상"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직접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도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운영에 비선실세가 판을 치는 박근혜 정부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르다"라고 밝혔습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최순실 없는 개헌안은 제안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꼬았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당사자 격인 청와대는 입장을 내놓았습니까?

[기자]

청와대는 어젯밤 JTBC 보도 직후 심야에 긴급회의를 열었지만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오늘 오전 이원종 비서실장 주재로 수석비서관 회의가 열렸는데, 이 회의에선 최 씨와 관련한 언급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나온 청와대의 반응은 "지금 모든 경위를 파악하는 중이다, 다양한 경로로 조사하고 있다"라는 짧은 대답이 전부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