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등 재단 관계자 통신영장 발부…"소환은 아직"

입력 2016-10-20 20:44 수정 2016-11-03 16: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는 최순실 씨 사건은 결국 검찰 수사로 풀어야 할 문제인데요. 검찰이 얼마나 적극적으로 수사를 할지가 관건이겠지요. 두 재단과 최순실 씨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을 연결하겠습니다. 이서준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이 기자, 검찰이 핵심인물인 최순실 씨 통화 내역 조회에 들어갔다, 이런 소식이 막 들어왔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최순실 씨를 비롯한 미르와 K재단 관계자들에 대한 통신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제수사 절차에 들어간 건데요,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로 확인된 최순실 씨, 차은택 씨, 고영태 씨의 연결고리를 찾는 작업이 시작됐다고 하겠습니다.

이와함께 최순실 씨의 출입국 기록을 확인했고, 최 씨와 딸 정유라 씨가 독일로 출국한 것까지는 확인을 했다고도 밝혔습니다.

[앵커]

이전에는 훨씬 더 조심스러워 하는 입장이었던 것 같은데, 수사가 진전이 좀 있어 보입니다. 소환 계획은 어떻게 되나요?

[기자]

"검찰은 아직 소환을 검토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보통 주요 핵심인물을 수사 초기에 소환 조사하지 않는 건 맞습니다, 하지만 핵심 피의자가 해외에 나가있다면 상황은 전혀 다른 경우입니다.

이번 수사는 최 씨에 대한 조사가 없으면 사실상 실체가 드러날 수 없기 때문에 신병 확보가 가장 급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앵커]

이런 권력형 비리 의혹 사건의 경우에 무엇보다 수사 의지가 중요할텐데, 어떻게 봐야합니까.

[기자]

이 사건은 고발된 지 3주가 넘었지만 아직 소환 계획 없다는 입장처럼 조심스러운 분위기 입니다.

하지만 오늘 최순실 씨 등 통화내역에 대한 영장을 발부받으면서 조금씩 속도를 내는 것으로 보입니다.

또 출입국 기록을 확인하려면 최소한의 혐의점을 제시해야 하는데 이런 점으로 보았을 때 어느 정도 수사가 진전된 상황으로는 볼 수 있는데요.

오늘 검찰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 허가 업무를 맡았던 문체부 국장급 공무원 2명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앵커]

소환 계획이 아직 없다면 그럼 이 다음 단계는 뭡니까?

[기자]

일단은 이 재단 설립 과정에서 어떤 문제가 있었던 건 아닌가, 그 부분과 계좌 분석을 통해서 돈 거래에는 문제가 없었는지, 이런 부분부터 짚고 넘어가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