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정부질문 첫날…야당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 공세

입력 2016-09-21 08: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0일) 국회 대정부질문을 좀 들여다보겠습니다. 미르재단, 그리고 K스포츠 재단, 이 두 재단 이름이 쟁점으로 떠올랐는데요. 19개 대기업들이 수백억원의 돈을 나눠내서 만들어진 곳입니다. 야당 의원들은 재단의 설립과 운영 과정에서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진 정윤회 씨의 전 부인 최순실 씨와 청와대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의 개입 의혹을 집중적으로 부각시켰습니다.

이지은 기자의 보도부터 보시고 전문가와 얘기해보겠습니다.

[기자]

미르재단은 해외 문화 교류와 문화 기업 육성을 내걸고 지난해 말 설립됐습니다.

K스포츠재단은 체육 활동을 통한 국위선양과 남북 체육 교류 사업 등을 위해 올해 초 만들어졌습니다.

이름은 다르지만 두 재단은 여러 면에서 닮았습니다.

우선 재단의 성격을 규정하는 정관이 상당히 유사합니다.

또 둘 다 19개 대기업으로부터 수백억원에 이르는 출연금을 받았는데 돈을 댄 19개 기업이 같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모금과 설립 과정에 청와대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일해재단과 판박이가 아니냐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윤호중 정책위의장/더불어민주당 : 특혜 의혹을 불러일으킬 정도의 설립 허가와 기부금 모금으로… 5공화국 전두환 정권의 일해재단이 어떻게 국민적 의혹을 받았는지…]

일해재단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퇴임을 앞두고, 재계에 수백억원대의 기금 출연을 강요해 설립한 것으로 드러나 큰 파장을 낳았습니다.

야권에선 탄핵 가능성까지 나오는 등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노회찬 원내대표/정의당 : 만약 (의혹이) 사실이라면 직권남용에 해당되는 것이고 법률 위배로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새누리당은 엄호했습니다.

[이은재 의원/새누리당 : 야당은 의혹 부풀리기와 정치공세…민간의 기부 문화를 위축시키고 민간활동 영역을 통제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국회 교문위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관련 증인 채택 문제로 여야가 대치하면서 난항을 겪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