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산서 4번째 콜레라 환자…필리핀 여행 뒤 초밥 먹어

입력 2016-09-03 20:24 수정 2016-09-03 21: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네번째 콜레라 환자가 이번에는 부산에서 나왔습니다. 이전 세명의 환자는 모두 경남 거제에서 발생했는데요. 콜레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최근 필리핀 여행을 다녀온 점에 주목하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성문규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에 사는 47살 남성은 지난 달 24일부터 28일까지 지인 2명과 함께 필리핀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다음 날 부산 사하의 한 초밥집에서 부인과 함께 저녁식사를 했고, 2시간 뒤 설사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부산시 관계자 : 본인이 초밥집에서 식사하고 이상이 있어서 (부산시) 환경부서에 (다음 날) 본인이 신고했습니다.]

이 남성의 가검물을 채취한 보건 당국은 오늘(3일) 오전 콜레라 감염을 최종 확인했습니다.

현재 증상은 호전됐지만 여전히 병원에 격리 중입니다.

이 남성과 함께 여행을 다녀온 지인 2명과, 함께 초밥을 먹은 부인은 아직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거제에 이어 부산에서도 환자가 발생하자 부산시는 별도의 대책반을 가동하는 등 콜레라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건 당국은 그러나 이 남성이 필리핀에서 콜레라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습니다.

초밥집의 음식과 주방기구, 조리사에게서는 콜레라균이 검출되지 않았고, 앞서 경남 거제에서 발병한 세 명의 환자에서 발견된 독소 유전자가 이 남성의 콜레라균에서는 발견되지 않은 겁니다.

이르면 내일 나오는 유전자지문분석 결과를 보면 네 번째 환자의 콜레라균이 어디서 왔는지 경로 분석이 좀더 용이해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