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사드배치 결정 강력 반발…언론선 "5가지 보복"

입력 2016-07-08 21:20 수정 2016-07-08 22: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해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북한의 군사 도발에 대한 한국의 공포가 중국의 반대를 압도했다,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한미 두 나라가 이번 결정을 하는데 있어서 막판까지 고심한 변수는 중국의 반발이었다는 것이겠죠. 베이징 연결해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신경진 특파원. 중국 외교부가 발표 직후에 성명을 냈고, 주중 한미 대사들을 불러들였단 얘기도 있네요?

[기자]

중국 외교부는 한국의 발표 30분만에 "강렬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하는 항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성명은 사드 배치가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에 역행한다며, 사드 도입 중지를 촉구했습니다.

중국은 오후 3시 김장수 한국 대사, 3시 30분 맥스 보커스 미국 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해 항의를 이어갔습니다.

[앵커]

네, 사실 한국과 미국 두 나라가 사드를 북한에 대해서만 운용하겠다고 했는데, 중국이 동의하지 않는 이유를 어떻게 봐야 할까요?

[기자]

중국은 사드가 중국의 핵대응 능력에 타격을 입혀 동북아의 전략적 균형을 깨뜨리는 무기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진찬룽 인민대 교수는 한반도 사드 배치가 군사적으로 북한 미사일 방어, 정치적으로 한미동맹 강화, 전략적으로는 중러 핵미사일을 무력화하는 미국의 '다용도' 전략이라고 설명합니다.

인민일보의 SNS 매체는 사드의 X-밴드레이더와 사드를 매개로 한 미사일방어체제가 완성되면 동북아시아판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탄생으로 이어진다고 분석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중국이 얘기하는대로 다른 어떤 대응들이 실제로 가능하긴 할까요?

[기자]

네, 국수주의적 논조로 이름난 환구시보는 사설을 싣고 중국 정부에 다섯가지를 건의했습니다.

사드 배치과 관련된 한국 기업이나 기관과의 경제적 협력과 교류 중단, 사드 도입을 주장한 정치인의 중국 입국 제한, 사드포대에 대한 미사일 조준, 사드 저지를 위한 러시아와의 연합 조치 등 입니다.

중국 정부의 대응과 별개로 반한 감정도 들썩이고 있습니다.

중국 네티즌들은 사드 관련 뉴스에 한국 상품 불매와 한국 관광 중단을 주장하는 댓글을 수천 건씩 올리고 있습니다.

중국 관련 주가가 하락한 것도 이같은 상황을 우려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앵커]

네, 그렇다면 이 시점에서 중국이 아예 전향적으로 북한과의 관계 개선 카드를 꺼내들 가능성은 없겠습니까?

[기자]

중국 전문가들은 사드 배치로 북한이 가장 큰 이익을 봤다고 분석합니다.

사드로 인한 한중 갈등이 중국의 대북 압박을 줄이고 북핵 정책을 부차적으로 만들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힘들게 만들어진 '북한 대 5자' 구도가 '한미일 대 북중러'로 돌아갈 가능성이 높아진 겁니다.

당장 러시아가 사드 대응 조치로, 동부 지역에 미사일 부대를 배치할 방침이라고 현지 언론이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25일 중러 정상은 회담을 통해 "사드 배치는 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며 네 건의 공동성명을 낸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