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버이연합-전경련 게이트' 한 걸음도 못 나간 수사

입력 2016-06-02 21:23 수정 2016-06-03 00: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경련이 어버이연합 차명계좌로 5억 2300만 원을 입금했다는 JTBC의 이른바 '어버이연합-전경련 게이트' 보도가 오늘(2일) 한국기자협회가 선정한 이달의 기자상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상을 받았다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일당을 주고 탈북자를 동원해 지난 10년간 숱한 관제집회를 열어왔던 어버이연합의 자금 출처를 밝힌 첫 보도 이후 과연 무엇이 이루어졌느냐 하는 것이 중요하겠지요.

보도 이후에 시민단체는 검찰에 수사 의뢰를 하고, 국회에선 국정조사를 위한 TF도 만들어졌습니다. 전경련이 무슨 이유로 어버이연합에 뒷돈을 댔는지, 누가 두 조직을 이어주는 역할을 했는지를 밝히기 위해서입니다. 그러나 검찰 수사는 한 걸음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 "전경련은 왜 어버이연합을 지원했나?" >

전경련에서 어버이연합으로 흘러간 돈은 확인된 것만 5억 2300만 원.

하지만 전경련은 JTBC 첫 보도가 시작된 지난 4월19일부터 지금까지 아무런 해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전경련이 어떤 이유로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를 통해 거액을 입금했는지는, 여전히 베일에 싸여 있습니다.

< 청와대가 관여했나? >

어버이연합의 추선희 사무총장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청와대와 협의는 했지만 지시를 받은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자칭 보수단체 출신의 청와대 전·현직 행정관이 추 사무총장과 지속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의혹은 더 커진 상황입니다.

< 검찰 수사 왜 안 하나?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전경련을 금융실명제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고, 해당 사건은 서울 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됐습니다.

김현웅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국회에 출석해 "수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관련자 소환 등 진척은 없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은 국정조사와 대정부질문, 그리고 감사원 감사 청구까지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진실 규명에 나설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