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종인 체제 기로에…내달 3일 '운명의 날'

입력 2016-04-27 15: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종인 체제 기로에…내달 3일 '운명의 날'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의 운명이 기로에 섰다.

더민주는 다음달 3일 당선인·당무위원회 연석회의를 갖고 전당대회 개최시기를 논의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김종인 비대위 체제가 종료될 지, 연말까지 이어질 지가 이날 결정되는 것이다.

정장선 총무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오늘 비대위 회의에서 전대 시기문제를 충분히 논의했다"며 "내부에 전대를 조기에 하자는 의견과 연기하자는 의견이 있기 때문에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시기를) 결정할 수 없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소한 당무위원과 당선인들이 같이 모여서 전대 시기를 결정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했다"며 "의견이 모아지면 추후 당무위를 열어 최종 의결하는 방식을 밟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민주는 연석회의 전에 권역별로 시도당위원장, 중진의원들을 중심으로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김종인 대표를 중심으로 하는 신진세력들은 당초 '김종인 대표 합의추대'를 희망했지만 문재인 전 대표와 친노 등을 중심으로 합의추대불가론이 힘을 얻으면서 차선으로 '전당대회 연기'를 추진해왔다.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연말까지 유지하며, 당의 체질을 개선하고 수권능력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전당대회 연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것이 당내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김종인 대표와 가까운 신진세력을 비롯해 이종걸 원내대표와 노웅래 의원, 김진표 당선인 등을 비롯해 일부가 전대연기론에 힘을 싣고 있지만 대표추대론이 무산되는 과정에서 김종인 대표를 중심으로 하는 신진세력에 대한 당내 반발이 커진 것이 문제다.

당내에서는 자신의 비례대표 2번을 지정한 '셀프 공천', 자신의 당 대표 추대를 염두에 둔 '셀프 추대 시도'에 이어 이번에는 전당대회를 연기해 비대위 체제를 좀 더 끌고 가자는 '셀프 전대 연기'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특히 송영길 당선인 등이 이미 당 대표 경선에 참여할 뜻을 밝히고 있고, 이석현 이상민 설훈 안민석 의원 김홍걸 국민통합위원장 등이 전당대회를 연기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당대회 연기 불가를 주장하는 당내 인사들은 '비대위'는 정상적인 당 지도체제가 아니며, 선거가 종료된만큼 하루빨리 정상적 지도체제를 복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미 합의추대 불가 입장을 밝힌 문재인 전 대표 역시 김종인 비대위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지는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문 전 대표는 27일 부인과 함께 양산으로 내려갔으며, 향후 한 동안 서울로 올라올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표와 가까운 홍영표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 "당내에는 총선 후 전대를 통해 새 지도자가 탄생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다"며 "여러 핑계를 대면서 (비대위 체제를) 연장하면 또 다른 갈등과 분란을 낳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