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더민주 "위안부 합의 수용 불가 입장 그대로"…'김종인 발언' 서둘러 진화

입력 2016-04-27 11: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민주 "위안부 합의 수용 불가 입장 그대로"…'김종인 발언' 서둘러 진화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지난해 말 한·일 양국이 타결한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합의내용을 수용할 수 없다"는 기존 당의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더민주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기본 입장은 지난해 12월28일 한·일 외무장관이 합의한 위안부 합의 내용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에 전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는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전날 벳쇼 고로 주한 일본대사를 면담한 자리에서 "한·일 양국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합의를 했지만 이행이 제대로 안됐다. 이행 속도가 빨라야 한다"고 발언, 논란을 빚었다. 이에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박 대변인은 "어제 김 대표의 그 언급은 이른바 국민들이 용납하기 어려운 합의란 것을 해놓고도, 그런 합의 내용조차도 일본 내에서 부정하거나 인정하지 않으려는 몰역사적, 또 부적절한 인식과 자세 전반에 대해서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전후 맥락을 보면, 김 대표가 역사 문제나 일본의 부적절한 인식 대해서 문제 지적하는 과정에서 벳쇼 대사가 청소년 문제를 이야기하며 미래를 언급했다"며 "이에 김 대표가 미래를 이야기하려면 역사 문제에 대한 분명한 정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이것을 언급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자구에 집착을 하다보면 마치 그것이 우리가 인정하는 것처럼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이 있어서 논란을 가져온 것 같다"며 "우리 당은 이 문제에 관한 입장의 변화가 없고 집권했을 때 이 문제를 다시 논의할 것이란 점을 밝혀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는다는 점을 거듭 확인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