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어버이연합, '경제입법촉구 서명' 때도 탈북자 동원

입력 2016-04-26 20: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경련 등 경제단체들이 올 초 경제입법촉구 서명운동 벌였던 것 기억하시는지요. 박근혜 대통령도 이 서명에 동참해 논란이 있었는데요. 당시 어버이연합도 적극 나서, 만 명의 서명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 결과 어버이연합은 이 캠페인에도 일당을 주고 탈북자들을 동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백종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월18일 경기도 판교 창업단지.

박근혜 대통령이 한 기업을 방문했다가, 경제활성화 입법촉구를 위한 서명운동에 참여했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도한 서명운동입니다.

보름여가 지난 2월 5일.

[김미화 대표/탈북어버이연합 (2월 5일) : 민생구하기 입법 촉구 1000만명 서명운동 동참을 부탁 드립니다.]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거리에 나섰습니다.

어버이연합 회원과 탈북자들은 전국 곳곳에서 서명운동을 벌여 1만 명의 서명을 모아 대한상공회의소에 냈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어버이연합이 탈북자 등에게 일당을 주고 서명운동을 진행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어버이연합내 탈북단체는 서명운동 과정에서 캠페인 활동을 한 사람들에게 일당을 나눠준 것은 맞다고 밝혔습니다.

[어버이연합 관계자 : 인건비는 줘야지 그냥 일을 시킬 수는 없잖아요. 이런 것 위해 교통비 정도 준 것입니다.]

하지만 정부의 지시를 받거나, 경제단체와 연관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자발적인 서명을 받았을 뿐 어버이연합이나 탈북단체와 협의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