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국 지폐에 첫 '흑인 여성'…최종 도안 2020년 완료

입력 2016-04-22 10: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태껏 미국 지폐 앞면을 장식했던 사람은 벤저민 프랭클린, 에이브러햄 링컨, 조지 워싱턴 등 모두 백인 남성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처음으로 흑인 여성이 등장하게 됐습니다.

이종원 기자입니다.

[기자]

흑인 노예로 태어나 탈출한 뒤 많은 흑인 노예들을 구해냈던 터브먼.

미국 재무부는 20달러 지폐의 주인공으로 약 150명의 흑인 노예를 소유했던 노예 농장주 잭슨 대통령 대신 터브먼으로 바꾼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잭슨의 얼굴은 뒷면으로 옮겨집니다.

[제이콥 루/미국 재무장관 : 터브먼의 인생은 위대한 미국의 이야기입니다. 민주주의를 지킨다는 것은 출신이 어디인지 피부색이 희든 검든 아무 상관이 없다는 것을 보여줬죠.]

그동안 미국 사회엔 인구의 다양성을 감안해 화폐의 인물을 새로 정해야 한다는 여론이 컸습니다.

10달러 지폐 뒷면엔 여성 참정권 운동가들의 모습을 추가하고, 5달러 지폐 뒷면에 마틴 루터 킹 목사와 엘리노어 루스벨트 같은 인권 운동가들을 넣기로 했습니다.

새 지폐의 최종 도안은 2020년까지 완료될 예정이지만, 실제 유통에는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애초 교체 대상으로 거론됐던 미국의 초대 재무장관 알렉산더 해밀턴은 10달러 지폐 앞면에 계속 남게 됐습니다.

해밀턴이 미국의 금융 시스템을 설계한데다 그의 일대기를 다룬 브로드웨이 뮤지컬 해밀턴의 흥행 성공 덕을 봤다는 분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