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철수 "박영선 잔류, 정말 안타까운 선택"

입력 2016-01-21 16: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당 창당을 준비중인 안철수 의원은 21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당 잔류를 선택한 것에 대해 "정말 안타까운 선택"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전남 보성군 다향체육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전남도당 창당대회에서 축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인 결단들, 특히 당을 옮기는 문제는 실존적 결단이 아니겠느냐"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이어 "박영선 의원의 그 선택(당 잔류)을 존중하고, 보다 더 건강한 경쟁관계에서 각자 열심히 노력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국민의당이 안철수 개인의 사당화 인식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박 의원의 주문에 대해 "지금 제가 창준위원장 맡고 있지 않느냐"면서 "어떻게 하면 저희들이 좋은 분들을 많이 영입하고 그 분들을 당 얼굴로 내세울까 하는데 많은 집중을 하고 있다"고 에둘러 답했다.

그는 이날 전남도당 창당대회에 김한길·권은희 의원이 불참한 것과 관련, "지금 인재영입에 중요한 약속들이 있다"며 "그래서 지금 그 작업을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틀전 이뤄진 천정배 의원과의 회동과 관련, "저는 열려있다. 호남에서 여러가지 신당을 만들려 하는 분들과는 이야기를 시작해보겠다는 그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물론 상대가 있는 것이어서 서로 이야기를 계속 나눠봐야겠다만 큰 맥락에서는 (연대에) 동의하고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나누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더민주와 달리 국민의당이 인재영입에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에 대해 "더민주에서는 지난 6개월 정도를 여러가지 경험과 시스템이 있는 가운데서 열심히 일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는 여러가지 열악한 여건과 시스템을 만들어가는 입장임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의 기대에 맞춰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인재영입에 있어 큰 틀에서의 기준을 강조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공적인 헌신성이 있는 사람 ▲부패에 단호 ▲현장 중심의 전문가라는 기준 아래 영입을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