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박영선 잔류, 야권통합·총선승리에 도움"

입력 2016-01-21 14: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박영선 잔류, 야권통합·총선승리에 도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21일 박영선 전 원내대표가 당 잔류를 결정한 것과 관련, "야권 통합과 총선 승리에 도움되는 좋은 결정을 해주었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원내대표의 잔류가 당에 도움이 되겠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문 대표는 "제가 박 전 원내대표에게 인재영입과 관련한 직책을 제안한 적이 있었다"면서도, "김종인 선대위원장이 선대위 겸 비대위 역할을 해야 할텐데, 그 가운데 박 전 원내대표가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는 제가 말할 계제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박 전 원내대표의 선대위 합류 여부에 대해서도 "저의 권한도, 제 소관도 아니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나 그는 "인재영입은 우리 당에 꼭 필요한 일"이라며 "어떤 직책을 가지더라도 다 함께 노력해야 할 부분이며 박 전 원내대표는 특히 우리 당을 중도로 확장할 수 있고 폭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개 때문에 인재영입 직책과 무관하게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그는 전날 김상곤 전 혁신위원장을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임명한 것과 관련해서는 "지금은 공동위원장으로 임명한 것"이라며 "제가 당대표에서 물러날 때 인재영입위원장직도 내려놓게 된다면, 그 때는 김 공동위원장이 단독으로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