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일본군 위안부 동원 '강제성' 역사적 사실"

입력 2016-01-19 15: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일본군 위안부 동원 '강제성' 역사적 사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어떠한 경우에도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고,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군이 위안부들을 강제적으로 동원한 것은 피해자의 중언, 연합국 문서, 극동국제군사재판소 자료, 쿠마라스와미 보고서, 네덜란드 정부 조사 보고서 등 다양한 자료에서 확인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 18일 아베 신조 총리가 참의원 예산위원회 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성을 부인한 데 따른 것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 2007년의 정부 답변서를 토대로 "군과 관헌에 의한 강제 연행을 직접 보여주는 자료는 없다"며 강제성을 부정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총리가 강제성을 부정한 만큼 합의를 위반한 것으로 봐야 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 조 대변인은 "현 단계에서 중요한 것은 합의사항을 충실하고 성실하게 이행하는 것"이라며 "합의 이행에 저해되는 발언이나 언행을 삼가해 잘 이행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이미 수차례에 걸쳐 일본 측에 (합의) 이행될 수 있는 여건 마련이 중요하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 그 자체의 강제성은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진실이자 사실로, 국제적으로도 명확히 판정을 내린 사안"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위안부 피해자 재단 설립과 관련해서는 여성가족부와 함께 실무 절차를 개시했으며,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협의가 진행되는 경과를 봐가며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