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여당 의원의 막말…정부는 '개인적 일탈' 해석?

입력 2016-01-15 08: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 정부도 그렇고 우리 외교부도 마찬가지입니다. 개인적인 차원의 일탈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렇게 일본이 강조하고 있는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문구에 대해 외교부는 일본 극우 인사들의 망언을 우려해서 넣은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죠.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부는 사쿠라다 요시타카 의원의 발언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조준혁 대변인/외교부 : 역사 앞에서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일개 국회의원의 무지몽매한 망언에 대하여 일일이 대꾸할 일고의 가치도 느끼지 못합니다.]

그런데 외교부는 일본 정부를 향해선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하지 않았습니다.

입법기관인 국회의원을 개인적 차원의 일탈로 본 점은 적절한 대응이 아니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양기호 교수/성공회대 일본학과 : 한국 정부가 일본의 다선 국회의원의 좋지 않은 발언에 대해서 강력하게 항의해야 한다고 봅니다.]

이런 대응은 한일 외교장관 합의문의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문구를 놓고 외교부가 했던 해명과 배치됩니다.

외교부는 "일본 극우 인사들의 망언 등을 우려해 이 문구를 집어넣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일본 고위층의 망언 욕구를 견제하기 위해 '소녀상 이전' 등 해석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사안에 대해 정부가 확실히 못을 박을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