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 달 접대비만 600만원?…고교 야구부 '수상한 지출'

입력 2015-12-03 09: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이런 황당한 승부 조작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있죠. 바로 부정한 돈거래 의혹입니다. 저희 취재진이 한 고등학교 야구부의 입출금 내역표를 입수했는데요. 접대비와 심판비라는 명목으로 매달 수백만 원씩 나가고 있었습니다.

김도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시내 한 야구 명문 고교의 입출금 장부 내역입니다.

4월 입출금 내역을 봤더니 접대비와 심판비라는 항목이 보입니다.

이 달에 들어간 접대비는 435만 원. 심판비는 200만 원이었습니다.

[학부모 : 본격적으로 주말리그 하고 있을 때거든요. 심판들하고도 먹었다고도 하고. 대학 감독들하고도 먹었다고 했어요.]

5월이 되자 액수는 더 올라갑니다.

접대비는 600만 원을 넘었고 심판비는 330만 원이 들었습니다.

심지어 경기가 없는 1월에도 심판비로 300만 원이 지출됩니다.

감독들은 이렇게 나가는 돈을 관례라며 당연하게 여겼습니다.

[학부모 : 개별 학부모한테 감독이 콜을 하죠. 그러면 카드를 준다든지. 저 같은 경우는 현금만 받으니까 5만원권으로 준비하고 있다가 주죠.]

그나마 구체적으로 돈이 어디에 쓰이는 건지 학부모들은 확인할 수가 없었습니다.

[학부모 : 영수증을 2~3개를 가져와서 첨부하는 거예요. 어떤 건 지역이 너무 다르고, 카드도 다르고, 카드 주인도 달라요.]

경찰은 교교 야구 감독과 심판, 대학팀 감독 간의 향응 제공에 대가성이 있는지를 수사 중입니다.

관련기사

'야구 입시비리 의혹' 연대 압수수색…수사 확대 예정 고교 4할 타자가 서류전형 '꼴찌'…연대 채점표 입수 "널 안 뽑는다?"…'이상한 선발' 경희대도 야구 입시 의혹 대학야구 입시비리, 관계자 5명 출국금지…경찰 수사 확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