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무성, 국정 역사교과서 홍보 동영상 촬영…여론전 '고조'

입력 2015-10-18 22:35

文 대표, 與텃밭 강남서 간담회
與野, 여론전 '고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文 대표, 與텃밭 강남서 간담회
與野, 여론전 '고조'

김무성, 국정 역사교과서 홍보 동영상 촬영…여론전 '고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8일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과 관련한 홍보 동영상을 촬영했다.

새누리당에 따르면 김 대표는 이날 오전 비공개로 역사교과서 홍보 동영상을 촬영했고. 그는 이 동영상에서 "이제는 아이들이 먹는 급식 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사고를 구성하는 지식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현행 역사교과서의 편향성을 재차 강조하면서 "정부가 올바른 집필진을 구성해 그 누구도 시비할 수 없는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이날 여당 텃밭인 서울 강남을 찾아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부당함을 알렸다.

문 대표는 "8종의 검·인정 교과서 체제에선는 공통되는 부분에서 (수능문제를) 출제를 한다. 역사적인 흐름을 묻는 문제들이 출제된다. 하지만 (역사 교과서가) 하나로 단일화가 되면 수능 부담이 훨씬 커진다. 교과서 한 권을 갖고 (출제)하면 변별력을 위해서 지엽적이고 말단적인 시시콜콜한 문제를 출제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국정교과서 시대의 수능 점수와 검·인정 시대의 수능 점수를 비교해 보면 평균 점수가 검·인정 되고나서 높아졌다. 그만큼 검·인정 되고 나서 수능이 쉬워졌다는 뜻"이라며 "(그러니) 국정 교과서 막아내는 일에 함께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