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언론 기사에 '정부·기업 댓글' 기능 도입…찬반 논란

입력 2015-06-22 2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포털 사이트 다음이 사이트에 게재된 비판 기사에 정부나 기업이 직접 댓글을 달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당한 반론권 확보라는 취지인데, 네티즌들의 댓글에까지 정부가 일일이 해명을 하게 되면 자칫 언론 자유를 위축시키는 것 아니냐는 반대 목소리도 크게 나오고 있습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다음카카오와 네이버 관계자가 지난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두 포털사이트 측은 정부와 기업 측에 공식 아이디를 발급해 비판 기사에 대한 공식적인 반박 댓글을 남길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반 댓글과는 달리 이러한 인증 댓글은 우선순위를 높게 받게 됩니다.

네이버는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고, 다음카카오 측은 올 3분기 내 도입을 확정지었습니다.

[이기연 매니저/다음카카오 : 이번 오피셜 댓글 도입을 통해서 좀 더 소통이 활발해지고 더 정확한 기사와 풍부한 정보가 오가는 (걸 기대합니다.)]

하지만 언론의 비판 기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윤여진/언론인권센터 사무처장 : 포털 뉴스서비스에 댓글까지 단다는 것은 심각하게 언론권을 침해하는 것이고요. 언론이 보장받고 있는 권력에 대한 감시 기능을 위축시킬 수 있습니다.]

정부가 자체 사이트를 통해 입장을 전달하고 있는 상황에서 포털이 전례 없는 반론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어 정부의 압박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