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70년대 수준 음파탐지기가 기준? 또 통영함 비리

입력 2015-06-11 09: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방위사업비리 합동수사단이 통영함 비리와 관련해 현직 해군 장교를 구속해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군 수뇌부가 모인 합동참모회의에서는 통영함에 최신형 음파탐지기를 도입하기로 했는데 왜 결국 70년대 수준의 음파탐지기가 들어갔는지 이 의혹에 대한 열쇠를 쥐고 있는 인물입니다.

서복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2008년 합동참모회의에서는 통영함에 최신형 음파탐지기를 넣기로 결정됐습니다.

하지만, 정작 방위사업청이 납품업체를 공모할 땐 70년대 수준의 성능이 제시됐습니다.

이 때문에 해당 음파탐지기를 보유한 미국 하켄코사가 최신 장비 업체를 제치고 사실상 단독 입찰에 나섰습니다.

해군 담당부서에서 근무했던 변모 대령이 작성한 문건 때문이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광양함과 평택함에 탑재된 70년대 음파탐지기 설명서를 토대로 방사청에 장비 기준을 제시했다는 겁니다.

해당 설명서를 입수하는 과정에서 "빨리 처리하라는 해군참모총장의 지시"라며 다른 해군 장교를 압박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당시, 정옥근 전 총장이 해군참모총장이었습니다.

방위사업비리 합동수사단은 지난주 변 대령을 구속했습니다.

합수단은 한 차례 진급에 실패했던 변 대령이 통영함 업무 이후 대령으로 진급했던 것에 주목하고 윗선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청와대] 1조원대 비리·갑질 추문…정신 못 차린 군 [단독] '통영함 비리' 현직 해군 대령 외압·로비 조사 [단독] 대령 손끝에서 '통영함 비리'…외압·로비 조사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