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형표 "병원명 미공개에 따른 시민 우려, 근거 없다"

입력 2015-06-02 16: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인한 사망자와 3차 감염자가 발생하며 메르스 환자를 진료한 병원명을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가운데, 보건당국은 비공개 원칙을 재확인했다.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병원명 미공개에 따라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에 대해 "많은 부분들이 조금은 근거가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메르스는 밀접 접촉을 통해, 비말을 통한 감염이기 때문에 어떤 환자가 해당 병원에 있었다고 해서 그 병원에 가면 안 된다고 하는 것은 지나친 우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병원 이름을 공개하기보다는 확진환자 조회 시스템을 통해서 병원들끼리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으로 운영하는 것이 현 상태에서 가장 바람직하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본부장을 복지부 차관에서 복지부 장관으로 격상하고 50세 이상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 의심자는 원칙적으로 시설 격리를 유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추가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감염 확산을 방지 하기 위해 의료기관에게는 격리 대상자와 메르스 환자 진료 병원 등의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이밖에 메르스 확진검사를 신속히 수행하기 위해 자가진단이 가능한 대학병원에는 진단 시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