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통사 '쥐꼬리' 보조금 올리나

입력 2014-10-08 07: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통사 '쥐꼬리' 보조금 올리나


이동통신사들이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 시행 이후 내놓은 '쥐꼬리' 지원금(보조금)을 올릴지 주목된다.

단통법에 따르면 이통사들은 한 번 고시된 지원금을 최소 일주일간 유지해야 하고 이후 변경할 수 있다. 따라서 1일 지원금을 고시했던 이통사들은 8일부터 변경이 가능하다.

업계에서는 이통사들이 지원금을 올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단통법 시작되자마자 고시한 지원금이 쥐꼬리만하다는 비판이 소비자 뿐 아니라 정부에서도 나왔기 때문이다. 특히 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1일 용산 휴대폰 상가를 찾아 "이통사 지원금이 기대보다 낮다"고 대놓고 말한 데 이어 소비자 불만이 커져 긴급히 마련한 7일 기자간담회에서도 "이통사 지원금이 낮고 스마트폰 출고가격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통사로서는 이같은 여론을 무시할 수 없는 입장이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지원금을 늘리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며 "전체적으로 올릴지, 일부 모델에 대해서만 올릴지 등에 대해 저울질하고 있다"고 말했다.

휴대전화 제조사들도 이번에는 판매장려금을 풀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단통법 시행 첫 주에 지원금이 적었던 것은 제조사가 장려금을 거의 풀지 않았던 점도 작용했다. 이통사 관계자는 "제조사에서 안풀기 때문에 이통사가 무턱되고 쓸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에 지원금이 올라도 얼마 안될 것이라는 견해가 적지 않다. 이통사나 제조사들이 아직은 단통법에 따른 변수와 경쟁사의 대응에 대해 분석하는데 주력하고 있기 때문에 한 동안 소비자가 만족할 만한 지원금이 나올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