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보건의료노조, 오늘 '의료민영화 반대' 경고성 파업

입력 2014-06-24 09: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의료계 상황도 심상치 않습니다.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발한 보건의료노조가 오늘(24일) 하루 경고성 파업을 벌입니다. 경우에 따라 전면 파업으로 번질 수 있는 데다 정부는 불법 파업이란 입장이어서 충돌이 우려됩니다.

주정완 기자입니다.

[기자]

보건의료노조는 병원의 영리자회사 허용 등 정부의 의료산업 투자활성화 정책이 결국 의료 민영화로 이어져 국민 부담만 키울 거라고 주장합니다.

앞서 16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된 파업 찬반투표엔 2만 2천 명이 참여해 87%가 파업에 찬성했습니다.

경고 파업엔 성모병원과 고대병원 등 주요 대학 부속병원과 국공립병원 등 84곳, 4천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어서 진료에 일부 차질도 예상됩니다.

[유지현/보건의료노조 위원장 : 의료영리화 가이드라인 폐기, 의료법 개정안 시행규칙 개정안 철회, 국회에서의 의료민영화 방지 법안 조속 통과를 촉구하는 총력 투쟁을 전개할 예정입니다.]

보건노조는 서울역 앞에서 집회를 연 뒤 서울광장까지 행진할 계획입니다.

또 정부 정책에 변화가 없을 경우엔 다음달 22일 전면 파업에 들어간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근로조건이 아닌 정부 정책 반대를 위한 파업은 불법이란 입장이어서 양측 간 격렬한 충돌도 우려됩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