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집트, '역사적 대선' 결선투표 종료…21일 결과 발표

입력 2012-06-18 08:14

"당선자 예측 어려워"…국회의장, 군부의 입법권 보유 거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당선자 예측 어려워"…국회의장, 군부의 입법권 보유 거부

지난해 2월 호스니 무바라크 전 이집트 대통령 퇴진 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역사적인 대통령선거 결선투표가 17일(현지시간) 종료됐다.

결선 투표 이틀째인 이날 전국의 투표 마감 시간은 애초 오후 8시였으나 일부 지역의 유권자 대기 행렬과 무더위로 2시간 연장돼 오후 10시에 끝났다.

이집트 대통령선거관리위원회의 하템 바가토 사무총장은 "이번 결선 투표율이 지난 5월23일~24일 치러진 1차 투표 때보다 높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선거 과정에서 수많은 부정행위를 보고 받았다"며 "유권자에게 영향을 미치려는 두 후보 캠프의 직원들이 체포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틀간 치러진 이번 대선 결선 투표에는 이집트 최대 이슬람 조직 무슬림형제단의 자유정의당이 내세운 모하메드 모르시(61)와 무바라크 정권 시절 마지막 총리를 역임했던 아흐마드 샤피크(71) 등 두 명의 후보가 진출했다.

최종 대통령 당선인은 21일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신뢰할 수 있는 출구조사가 없어 당선자를 바로 예측하기가 어렵지만 18일에는 일부 개표를 토대로 비공식적으로 투표 결과가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AFP통신 등 외신은 전했다.

무바라크 퇴진 이후 과도 정부를 이끄는 이집트군 최고위원회(SCAF)는 내달 1일까지 민간 정부에 권력을 이양할 것을 약속했다.

그러나 정부와 경제를 오랜 기간 장악해온 군부의 영향력은 앞으로도 수년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 대통령은 시민혁명으로 무바라크 독재정권이 붕괴한 후 초래된 혼란을 수습하고 경제를 재건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이런 가운데 무슬림형제단 출신의 사드 알 카타트니 국회의장은 지난주 헌법재판소의 의회 해산 명령 판결에 따라 군부가 입법권을 보유한 것을 거부한다고 이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14일 하원의원 중 3분의 1이 불법으로 당선돼 결과적으로 의회 구성도 불법이라 규정하고 의회 해산 명령을 내렸다. SCAF도 전날 의회 해산을 지시하고 당국의 허가 없이 의원의 의사당 진입을 금지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