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책임 논란…실명제 다시 주목

입력 2018-04-19 20:55 수정 2018-04-20 22: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이 정치적 사안으로 확대되면서, 조작이 이뤄진 네이버 등 포털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조작된 댓글이 여론으로 이어지는 상황을 제공하고, 이를 방관했다는 것입니다. '인터넷 실명제' 등 댓글 정책에 근본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높습니다.

김지아 기자입니다.
 

[기자]

[서희진 : 댓글들을 보고 '아 진짜 저 생각이 맞는 건가' 하는 생각이 들 수 있어서 저는 (댓글이) 여론 맞다고 생각합니다.]

[박수환 : 국정원 댓글조작도 있고…(댓글이 여론을) 확실히 100% 반영하지는 않는데 어느 정도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합니다.]

드루킹 김모 씨는 네이버 기사 '댓글'을 여론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파고들었습니다.

지난 1월 평창올림픽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관련 기사의 댓글 추천수를 조작한 것이 대표적입니다.

당시 김씨 모임 일부 회원들은 댓글 추천수를 조작할 수 있는 '매크로 프로그램' 동영상을 공유했습니다.

'댓글 조작'이 곧 '여론 조작'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믿은 겁니다.

이 때문에 '댓글 실명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TBS가 의뢰한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 댓글 실명제를 도입하자는 의견이 전체 65.5%를 차지했습니다.

[류승재 : 실제로 만났을때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면 인터넷에서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은 포털사이트를 통해 기사를 접하는 비율이 세계에서 가장 높습니다.

다른 나라에 비해 포털 댓글의 영향력이 큰 만큼 그에 대해 관리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

 
▶여론조사◀
'인터넷 댓글 실명제'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