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남권 신공항 또 백지화…정부 "김해공항 확장 결론"

입력 2016-06-22 08: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역간의 또 정치세력간의 극심한 갈등과 분열만 일으키고, 결국 원래 있던 공항을 확장하는 게 선택된, 영남권 신공항 문제.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22일) 아침&에서는 5년전 나왔던 백지화 결론이 다시 한번 반복된 이번 결정, 여기에 들어간 엄청난 사회적 비용을 다시 한번 짚어보고요. 그럼 앞으로의 과제는 뭘지, 이 문제를 집중 보도해드리겠습니다. 정부는 오는 2026년, 김해공항 확장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인데요. 황교안 국무총리의 주재로 오늘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후속대책과 민심을 수습할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먼저, 신공항 건설 백지화에 대한 어제 발표 내용을 손광균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정부의 선택은 김해공항 확장이었습니다.

[강호인 장관/국토교통부 : 김해공항이 영남권 거점공항의 역할을 수행하는데 부족함이 없는 대안이라고 판단합니다.]

정부는 김해공항에 총 4조1천억 원을 투입해, 새 활주로와 국제선 터미널을 만드는 한편, 공항으로 연결되는 교통망을 늘릴 계획입니다.

우리 정부로부터 사전타당성에 대한 연구를 의뢰받은 프랑스의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 ADPi는 정부 발표에 앞서 검토 결과를 내놨습니다.

이들은 접근성이 떨어지는 가덕도나 운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밀양보다, 기존 시설을 쓸 수 있는 김해공항이 낫다고 평가했습니다.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에 대한 검토는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 2006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시로 검토가 시작된 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년 경남 밀양과 부산 가덕도로 후보가 좁혀졌습니다.

하지만 2011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입지평가위원회가 두 곳 모두 부적합 판정을 내리면서 백지화됐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인 2012년 다시 공약으로 내세우면서 추진되다, 두 번째 백지화 결론이 나왔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이르면 10년 뒤인 2026년, 김해공항 확장사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